조각난 뼈를 가진 여자와 어느 물리치료사 2022 (A woman with a fragmented bone and a physical therapist 2022)

삶 속에 우연처럼 등장하는 사고와 고통으로 인해 우리는 무엇을 만나게 되는가. <조각난 뼈를 가진 여자와 어느 물리치료사>는 ‘연기(緣起) – 모든 만남과 헤어짐에는 이유가 있다’라는 명제에서 시작한다. 이 작품은 실화를 바탕으로 사실과 허구를 오가는 구성으로 진행된다. 

예술가 조아라와 물리치료사 박원일이라는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삶의 궤적을 그리고 있었다. 그런데 2016년 조아라의 오른팔 요골두가 부러지고 조각난 사건으로 인해 두 사람은 물리치료실에서 만나게 되었고, 그 이후 조아라 삶의 지향점이 달라졌다. <조각난 뼈를 가진 여자와 어느 물리치료사>는 실제 두 사람의 대화에서 발견한 ‘무재칠시(無財七施)’라는 별을 통해, 두 남녀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앞으로 어떤 고민거리들을 만나고 극복해나가는지 탐구하는 작품이다. 

신자유주의 시대 속에서 예술의 가치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예술가와 정규직/비정규직 전환의 문턱에서 세계를 돌아다니며 자원봉사를 꿈꾸는 물리치료사의 대화는, 사소한 잡담에서 시작해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통용될 수 있는 근본적인 질문으로 확장된다. 더불어 수직운동을 할 수 밖에 없는 ‘요골두’와 회전운동을 할 수 밖에 없는 ‘척골’의 사랑 이야기, 핫 핑크색 사막에서 불어오는 모래바람과 같은 허구의 이야기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논픽션과 픽션을 유영하는 모큐멘터리로 발전된다.    

<조각난 뼈를 가진 여자와 어느 물리치료사>는 2021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공연예술 연극분야 선정작으로 2021년 6월 쇼케이스 형태로 발표되었고, 2022년 1월 27일부터 30일까지 홍익대학교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본 공연으로 공개된다.

쇼케이스 사진: 2021 ArkoAcademy / ⓒSang Hoon Ok

몸소리말조아라 센터 (BodySoundSpeakJoAhRa Center)

BodySoundSpeakJoAhRa Center hopes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people from various fields as well as artists by creating a continuous networking hub. BodySoundSpeakJoAhRa Center also plans and operates performances, exhibitions and workshops in alternative spaces.

2017년 5월 <월례움직임> (조아라, 장현준, 최은진)

2018년 4월 <월례움직임> (도준, 김승록, 조아라)

2019년 6월 <월례움직임> (조아라, 이강일, 김지연, 차미혜, 최은진)

2019년 9월 집시리즈 <조마조마 공작소의 소소한 춤>

2020년 6월 낭독극 <나나> 

2020년 7월 집시리즈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

2021년 5월 <우주도깨비 창단식>

2021년 8월 서울프린지페스티벌 (강신우, 극단 52Hz, 리플렉션, 알리스, 예술IN예술人, 윤익형과 이루에주, 조요인, 창작집단 올, 팀 청담동)

날, 깨워줘 2021 (Wake me up 2021)

‘사라지는 고래와 살아가는 인간들을 위한 판타지 인터렉티브 굿놀이’ <날, 깨워줘>

인간들의 말을 먹는 고래. 고래는 말을 먹을 수록 점점 작아져서 이제 멸치만큼 작아졌다.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기 직전에 고래가 인간들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날, 깨워줘>는, 인간이 버린 말을 먹고 사라지는 고래라는 판타지를 통해 망각이라는 잠에 빠져있던 인간들을 다시 깨우고, 인터렉티브(interactive) 굿놀이를 통해 지금 우리가 처한 현실을 직시하면서 동시에 삶의 자세를 다시 생각해보게 하는 작품이다. 

<날, 깨워줘>는, 주제적인 측면에서 소멸되는 과정에 있는 마을굿에 가까우면서 동시에 씻김굿의 방향성을 띠고 있다. 지금껏 인간 사회를 유지하기 위해 희생해온 고래의 상처와 고통을 어루만져주고 씻김과 정화를 통해 바다라는 새로운 존재로 변화시키는 의미(씻김굿)와 상처와 고통의 자리에 바다라는 새로운 삶이 피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통해 깨어있는, 또는 이제 깨어날 사람들의 단결을 공고히 하고 지금과는 다른 삶의 자세를 가지게 하는 의미(마을굿)를 모두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날, 깨워줘> 쇼케이스에서는 씻김굿의 순서를 따라가면서도 마을굿에서 볼 수 있는 놀이적인 요소들이 혼합된다. 동시에 영상과 사운드가 무당(퍼포머)들과 쌍방향으로 소통하며 굿놀이를 이끈다. 그리고 인간과 자연이, 더 나아가 모든 생명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회복하고, 어떤 실천을 해야 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자연과 인간, 이분법적인 세계를 넘어서 공생에 대해 생각해본다.

작/연출/안무/내레이션 : 조아라, 퍼포머 : 허윤경, 이종현, 드라마터그/내레이션/무대감독 : 마두영, 사운드/영상 아티스트 : 박선유, 영상/기술감독 : 강경호, 무대디자인 : 정승준, 조명디자인 : 정유석, 의상디자인 : 온달, 설치예술가 : 양쿠라, 기획 : 조하나

판소리움직임 탐구 1.3 2020 (Pansori Movement Research 1.3 2020)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판소리로부터 시작하는 움직임이란 무엇일까, 라는 질문에서 시작한다. ‘판소리움직임’은 ‘몸소리말조아라’의 조아라가 고안해낸 용어로, 판소리의 원형으로부터 출발해 소리와 움직임을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게 하는 방법을 말한다. 호흡, 소리,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변화하며, 끊임없이 생동하는 에너지로서 현존하는 것이 <판소리움직임 탐구>의 지향점이다.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소리, 움직임, 말을 ‘진동으로서의 에너지’로 바라보고 상호 연결되는 지점을 탐구한다. 또한 소리, 움직임, 말이 ‘판소리움직임’을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발현될 수 있는 지점을 탐구하고 표현 방식을 개발하며, 워크숍/공연/피드백의 순환 고리를 통해 방법론을 구축하고자 한다. 

<판소리움직임 탐구 1>은 탐구의 시작으로, <춘향가> 중 ‘사랑가’ 한 대목을 통해 호흡이 장단이 되고, 장단에 얹힌 소리가 판소리가 되며, 판소리가 움직임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 탐구했다. <판소리움직임 탐구 1.3>에서는 <춘향가> 중 ‘사랑가’와 더불어 <흥보가> 중 ‘가난이야’를 중심으로 ‘울음의 몸’을 탐구하는 과정까지를 ‘렉처 퍼포먼스’ 형태의 쇼케이스로 선보인다. 

연출, 안무, 퍼포머: 조아라, 사운드 아티스트: 박선유, 영상 디자인: 강경호, 영상 오퍼레이터: 장주희, 조명 디자인: 정유석, 무대 디자인: 정승준, 그래픽 디자인: 정희기, 기획: 조하나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 2020 (Research with the audience)

2020 집시리즈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

연출│퍼포머 = 조아라

리서처 = 조아라 + 정유석 + 정승준 + 김태령 + 박선유

기록영상 = 강경호, 사진 = 정희기

주최 : 툿네트워크 / 참여작가 : 이충열 김보현 조아라 아니타 백슬 이선아 서소행 김수화 원을미 서경선

 

일반적으로 관객은 공연이라는 결과를 통해 예술가의 작품과 만나게 된다.

이 관계를 역전시켜보면 어떨까?

작품 개발 단계부터 관객을 만나며 작품의 리서치를 진행하고 발전시켜보자!

‘몸소리말조아라’는 ‘여성’, ‘환경’에 관심을 두며 두 작품을 동시에 리서치하고 있다.

집시리즈 –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를 통해 <그녀의 방>, <날, 깨워줘> 두 작품의 리서치 과정을 관객과 공유하고, 관객의 피드백을 차후 공연에 반영시킴으로서 관객과 함께 작품을 개발하는 실험을 한다.

 

1. <그녀의 방> – 1층            서울문화재단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190시간]> 선정

춘향가를 중심으로 N번방까지 성폭력 역사에 대한 소회

<그녀의 방>은 몸이라는 공간과 사회적 공간의 관계망을 연결시켜 다시 바라보기 위한 움직임이다.

판소리를 전공한 조아라는 이제는 더 이상 <춘향가>를 있는 그대로 부르기가 불편해졌다.

춘향-성과 권력-성적 자기 결정권-불평등한 공간-권력화된 공간-성인지감수성-미투-N번방까지.

‘몸이라는 공간’ 안에서 서로 연결하고 ‘방이라는 공간’을 통해 사회의 시선이 여성에게 미친 영향을 다양한 방식으로 리서치하여 성폭력의 역사를 다시 바라보고 공론화하고자 한다.

 

2. <날, 깨워줘> – 광

<날, 깨워줘>는 인간이 내뱉는 쓰레기 같은 말들을 먹어치우며 점점 작아지다가 결국 멸치만큼 작아진 고래가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기 직전에 내뱉는 생의 마지막 독백으로 구성된 이야기이다.

 

3. <날, 깨워줘> – 옥상

한국문화예술위원회<2020년 공연예술창작산실 창작실험활동지원> 다원분야 선정

<날, 깨워줘> 텍스트 속 언어는 이분법적인 세계, 끊임없이 생산에만 포커스를 두는 신자유주의 세계의 기호로 작동하며 쓰레기를 상징한다. 기의를 상실한 언어는 파편화되고 더 이상 소통의 언어가 아닌 불통의 언어로서 서로를 단절시키는 원인이 된다.

<날, 깨워줘>는 인간과 자연이, 더 나아가 모든 생명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회복하고, 어떤 실천을 해야 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날, 깨워줘>는 집시리즈를 통해 이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리서치 과정을 공유하고 관객들과 함께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보고자 한다.

0102030405

판소리움직임 탐구 1 2020 (Pansori Movement Research 1 2020)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판소리로부터 시작하는 움직임이란 무엇일까? 라는 질문에서 시작합니다.

‘판소리움직임’은 ‘몸소리말조아라’의 조아라가 고안해낸 용어로, 판소리의 원형으로부터 출발해 소리와 움직임을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게 하는 방법론을 말합니다. 호흡, 소리,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변화하며, 끊임없이 생동하는 에너지로서 현존하는 것이 <판소리움직임 탐구>의 지향점입니다.

<판소리움직임 탐구 1>은 그 탐구의 시작으로, 춘향가 중 ‘사랑가’ 한 대목을 통해 호흡이 장단이 되고, 장단에 얹힌 소리가 판소리가 되며, 판소리가 움직임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 탐구 과정을 공유하는 쇼케이스입니다.

‘판소리움직임’은 진동의 길을 따라 한발 한발 나아갑니다. 수행적 탐구를 통해 수렴되는 것은 자아를 개방하고 만물과 연결됨을 인지하며 조화 속에 삶의 지평을 넓혀나가는 것입니다.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과정 중심의 발표를 통해 탐구를 이어나감으로서, 새로운 움직임의 가능성을 발견하고자 합니다.

‘몸소리말조아라’의 조아라는 결과 중심적인 사회 속에서 삶과 예술이 분리되지 않는 선순환 구조를 유지하며, 과정 중심적인 작품을 만들어 관객들과 공명하고, 지금 여기, 몸을 감각하고 소리와 움직임을 연결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사철가 프로젝트>, <목욕합시다>, <어쩔 수가 없어>, <수궁가가 조아라> 등을 발표하였고, 다원, 전통, 연극, 무용, 문학을 넘나 들며 다양한 분야의 예술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Pansori Movement Research> begins with this question. ‘What is the movement starting from Pansori?’

‘Pansori Movement’ is a term excogitated by Joahra of ‘BodySoundSpeakJoAhRa’, which refers to a methodology that starts from the prototype of Pansori, integrates sound and movement, and organically interacts. The direction of <Pansori Movement Research> is to exist as a constantly vivid energy, which breathing, sound, and movement are naturally connected and changed.

<Pansori Movement Research 1> is a showcase that shares the process of research, how the breathing becomes a rhythm, the sound on the rhythm becomes a Pansori, and how the Pansori changes into movement through a passage of ’SaRangGa(Love Song)’ in Pansori Chunhyangga.

‘Pansori Movement’ goes one step along the way of vibration. Converging through performative research is to open up the self, recognize the connection with all things, and expand the horizon of life in harmony. <Pansori Movement Research> will continue to research through process-focused presentations and find the possibility of new movements.

Joahra of ‘BodySoundSpeakJoahRa’ tries to maintain a virtuous cycle structure in which life and art are not separated in a result-focused society. She also makes process-focused works and resonates with the audience, and she is now focusing on the sensation of body and connection between sound and movement.

Joahra has produced ’Sacheolga Project’, ‘Let’s take a bath’, ‘Inevitable, ‘Sugunggaga Joahra’, etc. and carried out various artistic activities across multidisciplinary, traditional art, theater, dance and literature.

스크린샷 2020-02-10 오후 10.26.03스크린샷 2020-02-10 오후 10.29.22

사철가 프로젝트 2019 (Sacheolga Project 2019)

거드렁거리며 놀 듯이 사느냐, 일에 쫓기며 죽은 듯이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삶은 결과가 아닌 과정의 연속이며 끊임없이 변화한다. 우리는 항상 새로운 위치에 서 있게 되고, 새로운 것들을 경험하게 되는데, 그 속에서 중심을 잡고 어떻게 살 것인지 끊임없이 질문을 하게 된다.

<사철가 프로젝트>는,  신 자유주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이 자신의 삶을 있는 그대로 돌아보고 자신의 삶을 성찰하며,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단가 ‘사철가’를 통해 이 시대 우리 삶과의 접점을 발견하고 자신의 현재 위치를 살펴보며,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인생을 살아야 할 것인지 관객 스스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몸, 소리, 말로 표현되는 인생사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다시 봄으로 순환하며 멈추지 않고 흐른다. 관객들은 무대라는 인생의 판 위에서 한발 한발 내딛으며 삶을 살아가는 한 ‘인간’을 바라보면서 동시에 나를, 그리고 내 주위의 다른 ‘인간’들을 보게 된다.

<사철가 프로젝트>는 ‘삶을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화두를 탐색하는 과정으로, 다양한 장소에서 부른 ‘사철가’의 영상들이 프로젝트의 시작이 되었다. 2010년부터 여러 장소에서 불려진 ’사철가‘를 통해 공간에 따라 매번 새롭게 형성되는 관계망을 찾기 시작한 <사철가 프로젝트>는, ‘사철가’를 통해 삶을 새롭게 바라보고, ‘사철가’에 나오는 ‘거드렁거리며 놀아보자’ 즉, ‘할 일을 하면서 놀아보자’는 의미를 조아라의 방식대로 찾아가는 과정에 대한 추적이다.

  • 공연에 대해

판소리 단가 중 인생을 사계절에 비유한 ‘사철가’라는 노래가 있다. 고등학생 시절부터 불러왔던 ‘사철가’가 39살의 조아라에게 새롭게 다가온다. 마흔을 목전에 둔 조아라는 인생의 어느 계절에 서 있는가? 어떤 방식으로 남은 생을 살아갈 것인가?

2010년부터 간간이 다양한 장소에서 ‘사철가’를 부르는 영상을 찍어왔다. 처음엔 목적의식 없이 그냥 ‘재미’로 시작했다. 이곳 저곳 새로운 장소를 찾아가 불특정 다수 앞에서, 동물에게, 식물에게, 때론 사물에게 ‘사철가’를 불렀다.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사철가’ 끝자락에 나오는 ‘거드렁거리며 놀아보자’를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까? 일과 삶의 균형을 어떻게 찾을 수 있을까? 어떻게 삶과 예술을 분리하지 않는 선순환 구조 속에서, 에너지를 소진시키지 않고 창작 활동을 지속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지금 여기에 오롯이 존재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만 몸이 깨어나고 모든 것과 연결될 수 있을까?

이런 화두를 부여잡고 <사철가 프로젝트>가 진행되었다. 판소리로 시작은 했으나 어디로, 어떻게 흘러갈지는 정해두지 않았다. 창작자들과 만나고 경험하는 과정에서 수렴되는 것들이 곧 결과로 연결될 거라고 생각했다.

조아라는 혼종이다. ‘몸소리말조아라’의 공연은 조아라를 닮아있다. 고로 <사철가 프로젝트> 역시 혼종이다. <사철가 프로젝트>에서 조아라는, 자신의 삶의 이야기를 콘텐츠로 삼아 여성, 환경, 삶과 죽음, 예술 등 다양한 주제들을 직조하고 무대 위에 흩뿌려놓는다. 무대는 조아라의 정신세계 – 몸소리말조아라센터(집이자 작업실) – 이면서 바로 조아라가 만난 세상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사철가 프로젝트>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어떻게 해야 ‘거드렁거리며’ 놀 수 있는 지, 답은 아직 못 찾았다. 그저 다양한 가능성을 품고 경계를 넘어 자유를 향해 항해하다 보면, 느리더라도 이런 경험을 통해 체현되는 에너지가 내 몸에 켜켜이 쌓일 것이라 믿는다.

봄, 여름, 가을, 겨울, 다시 봄… 끊임없이 변화하고 순환하는 계절처럼, 자유롭게 세상을 유희하는 광대로 살아가고 싶다. 깊고 느린 숨을 쉬는 그날까지.

  • 영상 전시에 대해

조아라는 공간에 따라 매번 새롭게 형성되는 관계망을 발견하고 그 공간의 느낌과 질감을 몸으로 흡수해왔다. 같은 ‘사철가’지만 부를 때마다 전혀 다른 지점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 경험을 통해 찾아낸 것들을 영상으로 수집해서 지금의 조아라를 설명한다.

공연 전후 30분 동안, 관객은 <사철가 프로젝트> : 조아라의 ‘거드렁 거리고 놀아보자’를 찾아 떠나는 유랑기’ 영상 전시를 관람하며 그 유랑에 동참하게 된다.

사철가프로젝트-포스터-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