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 2020 (Research with the audience)

2020 집시리즈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

연출│퍼포머 = 조아라

리서처 = 조아라 + 정유석 + 정승준 + 김태령 + 박선유

기록영상 = 강경호, 사진 = 정희기

주최 : 툿네트워크 / 참여작가 : 이충열 김보현 조아라 아니타 백슬 이선아 서소행 김수화 원을미 서경선

 

일반적으로 관객은 공연이라는 결과를 통해 예술가의 작품과 만나게 된다.

이 관계를 역전시켜보면 어떨까?

작품 개발 단계부터 관객을 만나며 작품의 리서치를 진행하고 발전시켜보자!

‘몸소리말조아라’는 ‘여성’, ‘환경’에 관심을 두며 두 작품을 동시에 리서치하고 있다.

집시리즈 – <관객과 함께 하는 리서치>를 통해 <그녀의 방>, <날, 깨워줘> 두 작품의 리서치 과정을 관객과 공유하고, 관객의 피드백을 차후 공연에 반영시킴으로서 관객과 함께 작품을 개발하는 실험을 한다.

 

1. <그녀의 방> – 1층            서울문화재단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190시간]> 선정

춘향가를 중심으로 N번방까지 성폭력 역사에 대한 소회

<그녀의 방>은 몸이라는 공간과 사회적 공간의 관계망을 연결시켜 다시 바라보기 위한 움직임이다.

판소리를 전공한 조아라는 이제는 더 이상 <춘향가>를 있는 그대로 부르기가 불편해졌다.

춘향-성과 권력-성적 자기 결정권-불평등한 공간-권력화된 공간-성인지감수성-미투-N번방까지.

‘몸이라는 공간’ 안에서 서로 연결하고 ‘방이라는 공간’을 통해 사회의 시선이 여성에게 미친 영향을 다양한 방식으로 리서치하여 성폭력의 역사를 다시 바라보고 공론화하고자 한다.

 

2. <날, 깨워줘> – 광

<날, 깨워줘>는 인간이 내뱉는 쓰레기 같은 말들을 먹어치우며 점점 작아지다가 결국 멸치만큼 작아진 고래가 물거품이 되어 사라지기 직전에 내뱉는 생의 마지막 독백으로 구성된 이야기이다.

 

3. <날, 깨워줘> – 옥상

한국문화예술위원회<2020년 공연예술창작산실 창작실험활동지원> 다원분야 선정

<날, 깨워줘> 텍스트 속 언어는 이분법적인 세계, 끊임없이 생산에만 포커스를 두는 신자유주의 세계의 기호로 작동하며 쓰레기를 상징한다. 기의를 상실한 언어는 파편화되고 더 이상 소통의 언어가 아닌 불통의 언어로서 서로를 단절시키는 원인이 된다.

<날, 깨워줘>는 인간과 자연이, 더 나아가 모든 생명이 함께 살아가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회복하고, 어떤 실천을 해야 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진다. <날, 깨워줘>는 집시리즈를 통해 이런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리서치 과정을 공유하고 관객들과 함께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보고자 한다.

0102030405

판소리움직임 탐구1 2020 (Pansori Movement Research 2020)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판소리로부터 시작하는 움직임이란 무엇일까? 라는 질문에서 시작합니다.

‘판소리움직임’은 ‘몸소리말조아라’의 조아라가 고안해낸 용어로, 판소리의 원형으로부터 출발해 소리와 움직임을 통합하고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게 하는 방법론을 말합니다. 호흡, 소리, 움직임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변화하며, 끊임없이 생동하는 에너지로서 현존하는 것이 <판소리움직임 탐구>의 지향점입니다.

<판소리움직임 탐구 1>은 그 탐구의 시작으로, 춘향가 중 ‘사랑가’ 한 대목을 통해 호흡이 장단이 되고, 장단에 얹힌 소리가 판소리가 되며, 판소리가 움직임으로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 탐구 과정을 공유하는 쇼케이스입니다.

‘판소리움직임’은 진동의 길을 따라 한발 한발 나아갑니다. 수행적 탐구를 통해 수렴되는 것은 자아를 개방하고 만물과 연결됨을 인지하며 조화 속에 삶의 지평을 넓혀나가는 것입니다. ‘판소리움직임 탐구’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과정 중심의 발표를 통해 탐구를 이어나감으로서, 새로운 움직임의 가능성을 발견하고자 합니다.

‘몸소리말조아라’의 조아라는 결과 중심적인 사회 속에서 삶과 예술이 분리되지 않는 선순환 구조를 유지하며, 과정 중심적인 작품을 만들어 관객들과 공명하고, 지금 여기, 몸을 감각하고 소리와 움직임을 연결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사철가 프로젝트>, <목욕합시다>, <어쩔 수가 없어>, <수궁가가 조아라> 등을 발표하였고, 다원, 전통, 연극, 무용, 문학을 넘나 들며 다양한 분야의 예술 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Pansori Movement Research> begins with this question. ‘What is the movement starting from Pansori?’

‘Pansori Movement’ is a term excogitated by Joahra of ‘BodySoundSpeakJoAhRa’, which refers to a methodology that starts from the prototype of Pansori, integrates sound and movement, and organically interacts. The direction of <Pansori Movement Research> is to exist as a constantly vivid energy, which breathing, sound, and movement are naturally connected and changed.

<Pansori Movement Research 1> is a showcase that shares the process of research, how the breathing becomes a rhythm, the sound on the rhythm becomes a Pansori, and how the Pansori changes into movement through a passage of ’SaRangGa(Love Song)’ in Pansori Chunhyangga.

‘Pansori Movement’ goes one step along the way of vibration. Converging through performative research is to open up the self, recognize the connection with all things, and expand the horizon of life in harmony. <Pansori Movement Research> will continue to research through process-focused presentations and find the possibility of new movements.

Joahra of ‘BodySoundSpeakJoahRa’ tries to maintain a virtuous cycle structure in which life and art are not separated in a result-focused society. She also makes process-focused works and resonates with the audience, and she is now focusing on the sensation of body and connection between sound and movement.

Joahra has produced ’Sacheolga Project’, ‘Let’s take a bath’, ‘Inevitable, ‘Sugunggaga Joahra’, etc. and carried out various artistic activities across multidisciplinary, traditional art, theater, dance and literature.

스크린샷 2020-02-10 오후 10.26.03스크린샷 2020-02-10 오후 10.29.22

조마조마 공작소의 소소한 춤 2019 (Small Dance of Jomajoma Factory 2019)

2019 집시리즈 네 번째 조아라 <조마조마 공작소의 소소한 춤>

안무 / 퍼포머:  조아라,     글 / 퍼포머:  마두영,     음악:  신세빈

▪️ 집 시리즈는, ‘삶과 예술행위는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기치아래 창작자들이 자신의 실제 공간인    집에서 공연하고 전시하는 프로그램이다.

▪️ 공연에 대해

  마두영과 조아라 사이의 소소한 일상이 이야기가 되고 춤이 된다. 마두영의 관점으로 다섯 가지    이야기를 소환하고, 조아라는 그 이야기를 바탕으로 안무한다.

  마두영과 조아라의 조마조마한 캐미, 신세빈의 음악이 어우러진, 집에서 하는 소소한 공연!

1. <이 집의 서열>

2013년, 조타(러시안 블루, 男)가 집에 들어온다. 2년 후 메추리(벵갈, 女)가 집에 들어온다. 조아라 그리고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사는 지금, 마두영은 이 집의 서열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과연 이 집의 서열은 어떻게 형성된 것일까?

2. <우리 집엔 테레비가 없어요>

조아라와 마두영은 함께 살기 시작한 지 1년 만에 텔레비전을 버려버렸다. 텔레비전은 없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봐왔다. 이후 마두영은 팟캐스트를, 조아라는 유튜브를 즐겨 찾았고, 최근 두 사람은 넷플릭스를 시작했다. 이 집에 텔레비전은 없다.

나만 보면 바보 된다

굳이 나를 버리더니

다운 받아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유튜브다 짤방이다

멀티탭에 충전하며

하루종일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넷플릭스 한달보곤

해지할 줄 알았더니

미드한드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너도 나도 레트로다

구제물건 뒤지는데

디피라도 할 것이지

굳이 나는 왜 버렸니

3. 신세빈의 <솔로 연주>

4. <헬게이트가 열린 날>

조씨와 마씨는 원룸 오피스텔에서 아파트로, 그 아파트에서 또 다른 아파트로, 올라가는 전세금에 따라 계속 이사를 다녔다. 또다시 이사를 가야될 상황이 왔고, 조씨는 더 이상 아파트에서 살기 싫고 주택에서 살고 싶다고 선포한다. 그래서 <소소한 춤>의 배경이 된 현재의 ‘몸소리말조아라 센터’로 이사를 왔는데, 이 집에는 이미 오랫동안 거주하고 있던 생명체들이 있었으니…

5. <집에 불이 나면 뭘 먼저 가지고 나오시겠어요?>

우리는 가끔 집에 불이 나면 뭘 먼저 가지고 나올 거냐는 질문을 받게 된다. 근데 <소소한 춤>의 출연자 마두영은 초등학교 4학년 때 실제로 집에 불이 났다. 그렇다면 마두영은 과연 뭘 먼저 가지고 나왔을까?

6. <물속에서 숨을 쉬다>

조아라는 물을 두려워하지만 계속해서 물에 들어가려고 한다. 물을 극복해야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도해본 체험 다이빙. 오히려 조아라에게 트라우마만 남겼다. 하지만 조아라는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스킨 스쿠버 자격증에 도전한다. 과연 조아라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물속에서 자유롭게 숨을 쉴 수 있을까?

 

KakaoTalk_Photo_2019-10-30-11-53-25

알아가고 있어 2019 (I’m going to know myself 2019)

작품은 조아라가 2018 국립극단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의작은극장 1교시 선정되어, 청소년과 6회의 워크숍을 거쳐 발견된 청소년의 이야기를  움직임, , 소리, 음악, 오브제, 조명 다양한 매체로 풀어낸콜라주 퍼포먼스. ‘몸에는 어떤 이야기가 있을까?’라는 질문에서 시작한 공연은 , , 머리카락, 가슴(마음) 통해 너와 나를 들여다보고 이해하는 시간이 것이다.

몸에는 많은 것들이 새겨져 있다. 눈에 보이는 흉터나 문신 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살아가면서 경험하는 다양한 감정들분노, 공포, 환희, 좌절, 우울 몸의 반응으로 남아 있다. 몸에 새겨진 기억, 그것은 과거일까? 몸은 반드시 시간의 순서대로 과거, 현재, 미래를 경험하지는 않는 듯하다. 년이 지나 잊어버린 일도 몸은 고스란히, 너무나 생생하게 기억해내어 지금, 이곳으로 데려오기도 하니까. 청소년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들의 현재와 나의 현재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사람은 자신의 몸에 새겨진 것들, 상처들, 반응들을 예민하게 감각함으로서 과거를 현재로 가져온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 다른 현재를 만들어낸다. 몸은 얼마나 많은 감각들, 감정들을 잊어버리고 있는가. 내가 잊어버린 것들은 과거의 유령으로 남아 있다가 어느 순간 튀어나와 나를 다시 과거로 데려가 버리는 아닌가. 몸은 현재이다. 몸을 알아가는 것은 변화하는 현재를, 변화하는 나를 알아가는 . 과거와 미래까지도 지금, 여기로 통합하는 것이다. 청소년과 작가의 알아가는 과정이 다른 누군가의 현재와 공명하기를 바란다. “

                                                                                    – <알아가고 있어> 드라마터그 김유진

 

“I’m going to know myself” is a ‘Collage Performance’ that Jo Ahra was selected as the Theater for Young Audiences Research of National Theater Company of Korea in 2018. Jo Ahra collected their body stories through six workshops with four youths and expressed the story in various ways such as movement, speech, sound, music, object, and lighting.

There are many things in the body, not only visible scars and tattoos, but also the various emotions we experience as we live (indignation, fear, joy, frustration, and depression). Is the memory in the body past? The body does not necessarily experience the past, present, and future in order of time. And the body remembers everything that has been forgotten for decades so vividly that it is. Jo AhRa thought about their present and her present through the story of four youths. The four youths sensitively sensed what was engraved on their bodies, wounds, and reactions, bringing the past to the present. And Jo AhRa created a different present through it. Knowing one’s own body is always the present. Knowing one’s own body is to know yourself that changes with the changing present. It’s about integrating one’s past and future into it now and here.

Jo Ahra hopes that this process, which the four youths and writer herself know each other, will also resonate with someone else’s present. “I’m going to know myself” is a performance that asks about the story of my body. It would be time to stare at and understand you and me through stories about the eyes, feet, hair, and breasts (hearts).

66700030_2810885918983613_9056125439117885440_n

Number of performers 1

Length of show 50min

Tour crew 2 Musicians, Stage Manager, Lighting Designer, Tour Manager

Approximate stage size 6m x 10m

Set up time 1day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Whole lighting equipment

                                         – White dance floor

박씨부인전 2019 (The Life of Mrs.Park 2019)

캡틴 마블 한글 고전 소설 <박씨부인전>

<박씨부인전> 전형적인 히어로 영화의 문법을 따르고 있다. 주인공은 비범한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외부의 제약 때문에 능력을 온전히 드러내지 못하고 살아간다. 하지만 능력은 숨겨지지 않고 능력이 공개되면서 주인공은 고난을 극복하고 히어로로 탈바꿈한다. 하지만 <박씨부인전> 히어로 영화와의 차이점은, 박씨부인이 비범한 능력을 발휘하고 악당을 물리치지만 병자호란에서, 조선은 패배했고 조선의 왕은 삼전도의 굴욕을 당했다는 지점이다. 바로 지점이 작품이 가진, 기존 히어로 영화와는 다른 비극성이다.

<박씨부인전> 남성 캐릭터는 모두 실존 인물이고, 여성 캐릭터는 모두 가상의 인물들이다. 실존 인물들을 통해 굴욕적인 역사적 사실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가상의 여성 인물들을 통해서 판타지를 보여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나갈 있는 희망을 제시한다. 조선시대 궁궐의 정치는 모두 남성들이 도맡았고 결국 실패했지만, 희망의 불씨를 판타지적인 여성 캐릭터를 통해 구현하는 지점에서 지금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다. 시점에서 이번 낭독공연 <박씨부인전> 젠더 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능력 안에서 서로 공생할 세상이 조금 나은 방향으로 흘러갈 있음을 제시한다. 동시대에서 필요로 하는 리더의 모습을 박씨부인을 통해서 찾아볼 있는 것이다. <박씨부인전> 남녀를 떠나 우리 모두는 각자 자신만의 능력을 가지고 있고, 서로의 능력을 온전히 인정하고 존중할 세상은 조금 나아질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

Korean Classical War Novels, “The Life of Mrs. Park”, like “Captain Marble”.

“The Life of Mrs. Park” is similar in composition to a typical hero movie. Mrs. Park has extraordinary abilities, but lives without revealing them entirely due to external constraints. However, the ability is revealed, Mrs. Park gets over the hardships and turns into a hero. However, the difference between “The Life of Mrs.Park” and the previous hero film is that Mrs. Park used her extraordinary abilities to drives away the villain, but Joseon was defeated in the war. This point is the tragedy of “The Life of Mrs.Park”.The male characters in “The Life of Mrs. Park” are all real characters, and all female characters are fictional characters. Showing humiliating historical facts through real-life figures, the novel shows fantasy through fictional female characters. And nonetheless, the novel offers hope to survive. In the Joseon era, politics was all handled by men and eventually failed, but the hope was embodied through fantasy female characters. We can see the leader required for contemporary time through Mrs. Park. Mrs. Park said that the world will be better if we all have our own ability, fully acknowledge and respect each other’s ability, regardless of men and women.

61121918_2690028254402714_949281295328870400_n

Number of performers 1

Length of show 60min

Tour crew 1 Musician, Stage Manager, Lighting Designer, Tour Manager

Approximate stage size 6m x 10m

Set up time 1day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Whole lighting equipment

목욕합시다 2017-18 (Let’s take a bath 2017-18)

<목욕합시다>는 여성들의 몸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다. 다양한 연령과 직업을 가진 여성들의 인터뷰를 재구성해 대본을 만들고 진도씻김굿의 형식과 목욕하는 형식을 결합하는 공연이다

지금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여성으로서우리는 어떻게 살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개인적인 것이 사회적이다라는 말이 있다. 다양한 여성들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몸의 역사와 현시점을 들여다보는 건 어떨까.

몸에는 그 사람의 역사가 담겨있다. 몸의 성찰을 통해 우리 자신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사회에서 요구하는 여자상이 아닌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행위로서 관객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목욕합시다>는 지금 이 시대의 여성으로서 스스로를 돌아보고 있는 그대로를 긍정하며,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Let’s take a bath> discusses on female body. The book is based on interviews of women of various age groups and careers, and the show combines the form of ‘Jindo Ssitkkim-gut’ and bathing.

As a woman, I throw the question “How are we dealing with life?” There is a saying that something personal is something social. How about we take a look into the history of our bodies and our time through personal stories of various women? One’s body carries its history. We study ourselves through observing our bodies. Instead of projecting a female figure forced by the society, I question the audience through an act of showing one’s individual beauty.

Through <Let’s take a bath>, I wish to take a deep look into myself and affirm the woman in me as she is while throwing a question on life.

 

목욕합시다 포스터

NUMBER OF PERFORMERS : 3 (1 Performer, 2 Musician)
LENGTH OF SHOW : 90MIN
TOUR CREW : STAGE DESIGNER, LIGHTING DESIGNERD, SOUND DESIGNER, STAGE MANAGER, TOUR MANAGER
APPROXIMATE STAGE SIZE : 8M X 12M
SET UP TIME : 2DAY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Whole Lighting Equipment
                                                    –  Whole Sound Equipment

불러주는 이야기 2011 (Singing Story 2011)

1. “셰브르포일 (Chevrefoil)”

  셰브르포일 옛날부터 서양의 이야기꾼들에 의해 구전 되어 이야기로 트리스탄과 이졸데 사이의 짧은 만남에 관한 이야기다. 트리스탄과 이졸데의 연리지 같은 사랑 이야기를 기타와 장구 반주에 맞춰 노래와 말로 전달한다.

From the old days, both in western and Asian cultures, many performers have riveted audience in diverse ways of storytelling. We also love to tell different narratives which can vary from medieval age to the contemporary audience.

2. “왕과 사슴  (The King and the Deer)”

왕과 사슴 티베트의 전설 <수끼니마> 1인극에 맞게 각색한 작품이다. 자연과 인간, 그리고 모든 생명에 대한 연민을 갖는 마음에 대해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The King and the Deer is actually from an old Tibetan fable. The performer wears many hats and satirizes the world just like an classical-style Korean traditional performer.

3.  일리아드 (Iliad)” 

   불러주는 이야기일리아드, 서양일리아드 등장 하는 헥토르의 죽음과 장례절차를 한국의 진도 씻김굿이라는 전통연희 양식을 빌려서 이야기 한다. 헥토르의 넋을 정성들여 깨끗이 씻어 올려 보내주고, 사람의 복과 안녕을 기원한다.

We resurrect the funeral of Hector with the form of Korean traditional island funeral, ‘Jin-do Sit-Gim-Gut’ (Island funeral washing). In the process, we comfort the spirit, attempt to send the dead to heaven, and pray for permanent rest as their life is honored. For the dead to get to heaven, the ceremony involves washing the soul and spirit. It’s very crucial in Sit-Gim-Gut that there is the separation and contrast between life and death.

사진
Number of performers : 3
Length of show : 60min
Tour crew : 2 Musician, Lighting Designer, Tour Manager
Approximate stage size :  8m x 6m
Set up time : 1day set up, Next day performance
To be provided by theatre  – 1 Wireless m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