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마조마 공작소의 소소한 춤 2019 (Small Dance of Jomajoma Factory 2019)

2019 집시리즈 네 번째 조아라 <조마조마 공작소의 소소한 춤>

▪️ 집 시리즈는, ‘삶과 예술행위는 분리되어 있지 않다’는 기치아래 창작자들이 자신의 실제 공간인    집에서 공연하고 전시하는 프로그램이다.

▪️ 공연에 대해

  마두영과 조아라 사이의 소소한 일상이 이야기가 되고 춤이 된다. 마두영의 관점으로 다섯 가지    이야기를 소환하고, 조아라는 그 이야기를 바탕으로 안무한다.

  마두영과 조아라의 조마조마한 캐미, 신세빈의 음악이 어우러진, 집에서 하는 소소한 공연!

1. <이 집의 서열>

2013년, 조타(러시안 블루, 男)가 집에 들어온다. 2년 후 메추리(벵갈, 女)가 집에 들어온다. 조아라 그리고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사는 지금, 마두영은 이 집의 서열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과연 이 집의 서열은 어떻게 형성된 것일까?

2. <우리 집엔 테레비가 없어요>

조아라와 마두영은 함께 살기 시작한 지 1년 만에 텔레비전을 버려버렸다. 텔레비전은 없지만 다양한 방법으로 텔레비전 프로그램은 봐왔다. 이후 마두영은 팟캐스트를, 조아라는 유튜브를 즐겨 찾았고, 최근 두 사람은 넷플릭스를 시작했다. 이 집에 텔레비전은 없다.

나만 보면 바보 된다

굳이 나를 버리더니

다운 받아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유튜브다 짤방이다

멀티탭에 충전하며

하루종일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넷플릭스 한달보곤

해지할 줄 알았더니

미드한드 볼 거면서

굳이 나는 왜 버렸니

너도 나도 레트로다

구제물건 뒤지는데

디피라도 할 것이지

굳이 나는 왜 버렸니

3. 신세빈의 <솔로 연주>

4. <헬게이트가 열린 날>

조씨와 마씨는 원룸 오피스텔에서 아파트로, 그 아파트에서 또 다른 아파트로, 올라가는 전세금에 따라 계속 이사를 다녔다. 또다시 이사를 가야될 상황이 왔고, 조씨는 더 이상 아파트에서 살기 싫고 주택에서 살고 싶다고 선포한다. 그래서 <소소한 춤>의 배경이 된 현재의 ‘몸소리말조아라 센터’로 이사를 왔는데, 이 집에는 이미 오랫동안 거주하고 있던 생명체들이 있었으니…

5. <집에 불이 나면 뭘 먼저 가지고 나오시겠어요?>

우리는 가끔 집에 불이 나면 뭘 먼저 가지고 나올 거냐는 질문을 받게 된다. 근데 <소소한 춤>의 출연자 마두영은 초등학교 4학년 때 실제로 집에 불이 났다. 그렇다면 마두영은 과연 뭘 먼저 가지고 나왔을까?

6. <물속에서 숨을 쉬다>

조아라는 물을 두려워하지만 계속해서 물에 들어가려고 한다. 물을 극복해야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래서 시도해본 체험 다이빙. 오히려 조아라에게 트라우마만 남겼다. 하지만 조아라는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스킨 스쿠버 자격증에 도전한다. 과연 조아라는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물속에서 자유롭게 숨을 쉴 수 있을까?

 

KakaoTalk_Photo_2019-10-30-11-53-25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